현대자동차는 16일 정세영회장 박운서상공자원부차관 황명수의원(민자)등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 아산군 인주공단에서 아산공장 기공식을 가졌다.

울산 전주에 이어 현대자동차의 제3공장이 될 아산공장에는 1조원이 투입돼
96년 완공된다.

이공장은 55만평부지에 프레스 차체 도장 의장공장등 연건평 20만평 규모로
연간 30만대의 수출전략형 승용차를 생산하게 된다.

전성원사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아산공장은 지난해 착공한 전주 제2공장
과 함게 21세기 현대자동차 발전의 핵심공장으로서 그 기능을 수행할 것"이
라고 밝혔다.

현대는 특히 이공장을 인근에 건설중인 대단위 연구소인 남양만연구소와 연
계해 주력공장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이공장이 완공되면 현대자동차의 국내생산능력은 현재 1백26만대에서 1백66
만대로 늘어나게 되며 연간 2조5천억원이상 매출이 늘어날 전망이다.

아산공장 건설로 현대자동차 직접 고용인원 3천1백명,협력업체 1천5백,관
련부문 간접인원 4백명등 총 5천명의 신규고용 효과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
다.

충청권 첫 종합자동차공장인 아산공장은 서해안 고속도로 건설에 따라 부품
수송이 용이하고 인근에 항만을 끼고 있어 중국등에 대한 수출에 유리한 조
건을 갖추고 있다.

세계10대 자동차메이커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는 현대자동차는 올해부터 모
두 3조3천억원을 투입,2000년까지 국내외에 2백40만대 이상의 생산능력을 확
보할 계획이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9월 16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