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대목을 맞아 과일류 채소류 생선류 피문어등 제수용품이 전반적으로
오르면서 높은 시세를 형성하고 있다.

그러나 중국등에서의 수입물량이 대종을 이루는 나물류는 물량이 많아
비교적 낮은 시세를 형성하고 있다.

>>>> 가락동농산물시장 <<<<

배추가 준고랭지의 2기작이 출하되면서 상품성도 높아지고 반입량도
급증하고 있으나 대목 수요도 크게 증가하고 상인들의 고가판매 심리
마저 작용해 상품이 포기당 1천원 올라 4천원에 거래되고 있고 동네시장
에서는 6천원선까지 판매되고 있다.

과일류는 올여름 가뭄과 폭염으로 상.하품의 양극화현상이 나타나면서
상품의 경우 높은 시세를 형성, 사과 세계제일이 개당 4천원에 판매되고
있고 배도 햇품이 출회되고 있으나 신고 상품이 개당 5천원까지 거래되는
강세를 보이고 있다.

포도 역시 캠벨과 거봉도 kg당 1천원씩 올라 6천원씩, 단감은 6개가
1만원에 거래, 전반적으로 높은 시세가 형성되고 있다.

>>>> 노량진수산시장 <<<<

물량이 전반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수요 역시 늘어나면서 시세가
전반적으로 상승, 조기 4단 상머리품이 마리당 5천원 뛰어 2만원을 형성
하고 있고 생물삼치도 마리당 1만원, 병어 상품도 마리당 1만5천원의
초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생물고등어도 육질이 좋은 상품 반입으로 마리당 3천5백원의 높은 시세가
형성되고 있고 횟감용 활어는 자연산 광어가 kg당 9마원, 도다리와 자연산
농어도 kg당 6만원과 8만원의 강세를 형성하고 있다.

>>>> 경동시장 <<<<

중국산 나물류가 대량반입, 거래되고 있고 시세는 전반적으로 낮게 형성
되고 있는 가운데 수입 고사리가 4백g당 1천5백원, 고비와 고구마순이
kg당 1천5백원과 3천원에 판매되고 있다.

그러나 국내산의 콩나물과 숙주나물은 4백g당 8백원과 1천원으로 2백원씩
올랐고 취나물과 토란도 4백g당 2백원과 5백원 올라 1천5백원과 3천5백원
선에서 팔리고 있다.

>>>> 중부시장 <<<<

일반가정의 구매가 일면서 판매가 활기를 띠자 피문어 상품이 최근들어
마리당 2천원 뛴 1만원선, 자연산 북어포와 통북어도 마리당 5백원씩
오른 3천원과 2천5백원에 판매되고 있다.

대구포도 크기와 품질에 따라 마리당 1천~5천원 뛰어 7천원에서 3만원
까지 거래되는 강세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햇품의 출회물량이 늘어나고 있는 밤과 대추는 한되에 2천원씩
내려 4천원씩에 판매되고 있다.

<조재현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4년 9월 1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