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기업들의 경쟁우위 영역을 넓히기 위해서는 최근의 일본 엔화
강세를 호기로 활용,일본 기업과의 전략적 제휴 등을 통해 고기술분
야의 경쟁력 강화에 주력해야 할 것으로 지적됐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의 박준경 선임연구위원은 8일 ''엔화 강세와 우리
산업의중장기 대응전략''이라는 연구보고서에서 최근들어 우리나라의 수
출이 호조를 보이고 있으나 업종과 품목별로는 경쟁 상대가 일본이냐,
중국 동남아등 개도국이냐에 따라 현격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위원은 가전기기,전자부품,자동차,일반기계,조선,화학 등 일본과 경
쟁하는 업종은 엔화 강세에 힘입어 수출이 전반적으로 크게 늘고 있으나
중국,동남아와 경쟁하는 의류,신발,완구 등은 엔고와 상관없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