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력난 해소를 위해 추가로 들여오기로 한 외국인 근로자 1만명이 연내 국
내로 들어와 6천명은 섬유산업에,4천명은 신발산업의 생산현장에 각각 2년간
배치된다.

정부는 2일 오후 법무부에서 관계부처 합동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번에 들어오는 인력은 신발산업의 경우 업체규모에 관계없이 생산직 종업
원의 20%이내,섬유산업은 중소기업에 한해 생산직 종업원의 15%이내에서 배
정하되 숫자는 업체별 자동화투자등 자구계획에 따라 달라진다.

정부는 또 이들이 연내에 생산현장에 배치될 수 있도록 업체별 배정방법과
유치대상국가,관장기관등 세부운용계획을 빠른 시일내에 마련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