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화와 창의를 바탕으로 항도투금을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금융회사로
성장시켜 나가겠습니다"

심영환 항도투금사장은 최근 열린 주총에서 사장으로 선임된후 "앞으로
금융기관사이에 업무영역구분이 없어질 것"이라며 "지방자치제 시대에
걸맞는 금융기관의 역할을 수행하는 한편 금융시장개방에도 대처할수있는
체질을 갖춰 나가겠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