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엑슨사 공장폭발등으로 원료가와 국제가가 천정부지로 치솟으면서 합성수
지의 내수가도 최고 20%선까지 연쇄적으로 뛸 조짐이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미원유화 효성바스프 동부화학등 스티렌계수지업체들은
9월1일부터 범용폴리스티렌(PS)의 내수가를 t당 1백19만원으로 20만원(20.2%
올릴 움직임이다.

이들업체는 또 t당 1백9만원인 고충격(High Impact)PS의 내수가도 1백29만
원으로 20만원(18.3%)인상할 방침이다. 스티렌계수지업체들은 t당 1천1백달
러인 PS의 로컬공급가도 내달부터 1천3백달러로 2백달러(18.1%)상향조정할
예정이다.

이는 엑슨사 나프타분해공장의 폭발등으로 폭등하고 있는 원료(SM 스티렌모
노머)가를 원가에 반영하고 국제가와 균형을 맞추기 위한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