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종기 고온현상으로 생육장애를 받은 배추,무,양상추,파세리등 고냉지
채소류가 큰폭의 오름세를 나타내고있다.

또 서울근교및 경기북부지역으로 출하지가 한정되고있는 상추도 급등
하면서 초강세를 지속하고 있다. 과일류는 고가에 따른 소비감소와 물량
증가로 전반적으로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

수산물은 서서히 반입량이 늘어나고있으나 기온이 떨어지면서 소비 역시
증가 추세를보이자 대부분의 어종이 강세를 시현하고있다.

곡물류는 단경기로 산지재고가 줄어든 흑태,적두등이 오름세를 나타냈고
햇품이 출회되고있는 일반미와 찹쌀은 내림세를 나타내고 있다.

가락동농산물시장 출하지역이 양구, 정선, 고성등지의 고냉지 지역으로
한정되면서 하루 반입량이 지난해 동기의 70-80%수준인 5백여t에 불과한
무상품이 개당 1천원이 껑충뛰어 2천5백원의 강세를 나타내고있다.

특히 휴가철이 끝나면서 수요마저 늘어나고 있는데다 추석이 한달여
앞으로 닥아오자 생산자들의 출하물량 조절까지 겹치면서 시세는 더욱
뛰어 오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배추는 하루 반입량이 1천5백여t으로 물량면에서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

그러나 파종기(6월말-7월초)의 고온현상으로 생육이 부진, 상품과 하품의
양극화현상이 나타나자 육질이좋은 상품의 경우 포기당 5백원이 또 올라
4천원선의 높은 시세를 형성하고 있으나 앞으로 수요가 계속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데다 산지시세가 상승일로를 달리고 있어 이역시
시세는 당분간 오름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여지고 있다.

상추 또한 서울근교및 경기일원의 주공급지의 생산량이 격감돼 지난해
동기의 50-60%선인 하루 50-60t이 반입,절대량이 부족하자 흰엽과 적엽이
4백g당 1천원씩이 또 뛰어 4천원선의 초강세를 형성하고있다.

양상추도 주생산지인 평창,횡성등 고냉지의 작황부진으로 하루 반입량이
30여t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60-70%밖에 되지않고있는데다 수요가 증가
하면서 수급불균형상태를 야지하자 kg당 2천원이 껑충뛴 7천원의 높은
시세가 형성되고 있다.

이밖에도 출하지역이 서울근교및 경기북부지역으로 제한되고있는 오이와
애호박도 개당 2백원씩 올라 7백원과 8백원선에 판매되고 있다.

>>>> 노량진수산시장 <<<<

대중선어류의 경우 최근 하루 반입량이 1만7천여짝으로 지난주보다
5천여짝이 늘어났으나 수요 또한 증가하면서 시세가 어종에 따라
상승하고 있다.

제주, 거문도산 갈치의 경우 상품이 마리당 2천원이 오른 2만원선에
거래되고있고 생태도 물량이 늘어나고 있으나 육질이 좋은 상품이
반입되면서 마리당1천원이 오를 6천원에 생물삼치 또한 씨알이 굵은
상품 반입으로 마리당 1만원선의 강세를 나타내고있다.

금어기에 접어든 꽃게는 냉동물이 반입되면서 물량이 감소하자 상품이
kg당 1만8천원선의 강세를 지속하고있다.

활어류는 자연산의 어획이 급감되면서 실질적인 거래가 거의 이루어지지
않자 양식이 전반적으로 오름세를 보여 농어와 적도미가 kg당 5천원씩
올라 4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 중앙곡물시장 <<<<

햅쌀이 출회되기 시작한데다 묶은쌀의 공급물량이 증가하면서 일반미
20kg부대당 1천원씩 내려 경기미가 3만5천원,호남미가 3만1천원선에
거래되고 있다.

또 찹쌀도 햇품 출회로 상품이 한말당 5천원이 떨어져 2만5천원선에
거래되고있고 흑태와 적두는 산지재고 감소로 한말당 2천원과 5천원이
올라 2만2천원과 3만5천원에 팔리고있다.

<조재현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