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에도 빠르면 오는 96년 농산물이나 귀금속, 석유 등을 선물로 사
고파는 상품선물거래소가 설립될 전망이다.
이 곳에서는 금융선물 거래는 취급하지 않는다.

정부와 민자당은 최근 이같은 내용의 "상품선물거래법"(안)에 합의한 것으
로 알려졌다.
이 안은 이명박 민자당의원의 의원입법 형태로 올 가을 정기국회에 상정될
예정이다.

선물거래소 설립문제는 지난 91년 경제기획원이 상품과 금융선물을 하나의
거래소에서 취급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는 선물거래법(안)을 내놓았다가 재
무부가 금융선물거래는 분리해야 한다고 맞서는 바람에 입법이 지연되어 왔
는데 이번에 상품만을 분리해서 선물거래소를 만들기로 관계부처간에 의견
조정이 이뤄진 것이다.

이에 따르면 정부는 95년까지 상품거래소 설립 및 운영방안을 확정, 96년
부터 본격적인 상품선물 거래가 이뤄지도록 할 방침이다.

이곳에서 취급할 상품은 고추,마늘등 주요 농산물을 중심으로 시작한 후
금 등과 같은 귀금속 그리고 석유등으로 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상품선물거래소는 민간의 출자로 이루어지는 비영리사단법인 형태로 하고
자본금 규모는 1백억원-5백억원 정도로 예정되어 있다.

이 안에는 또 거래소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경제기획원 장관직속의 "선물
거래위원회"를 만들어 상품선물거래에 관한 허가 및 감독기능을 담당토록
하는 내용도 포함되어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