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빠르면 금주중 정부가 앞서 제시한 자동차시장 개방 양
보안에 대한 반응을 보일 예정이나 그 내용이 한국에게는 "사뭇
부정적일 것"이라고 미통상 관리가 밝혔다.

이 관리는 지난 주말 이같이 전하면서 그러나 미정부가 북한
상황 등 "비경제요인"으로 인해 한국 자동차 시장을 통상법 슈
퍼 301조로 보복하기는 "사실상 힘든상황"이라고 귀띔했다.

미무역대표부(USTR)는 지난주 연방 관보를 통해 자국 업계에 슈
퍼 301조 우선협상대상국 지정과 관련한 의견서를 내달 5일까지
제출하도록 밝힌 바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