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중형과 중형승용차는 계속 잘팔리는데 반해 소형승용차 판매는 갈수록
줄어들어 올상반기 현대,대우,기아등 완성차 3사의 소형차 판매량이 일제히
감소했다.
6월까지 현대는 엑셀,엑센트,스쿠프등 소형승용차를 6만8천9백28대 팔아
작년상반기에 비해 3.6% 감소했다.대우도 5만6천5백40대에 그쳐 지난해보다
4.3% 줄어들었고 기아는 3만8천3백93대에 불과, 작년보다 무려 33.3%나감소
해 3사중 소형판매가 가장 부진했던것으로 나타났다.

현대는 엑센트출시에 따라 엑셀의 수요가 급격히 줄어들었고 대우는 국민
차인 티코 판매가 부진,소형전체판매량이 감소한 것으로분석됐다.기아는 아
시아로 넘긴 프라이드생산이 라인이관에 따른 조정기간을 거치면서 작년의
절반이하로 줄어든 것이 주된 요인이다.

이에따라 올상반기 소형차판매는 16만3천8백61대로 작년의 18만8천1백36대
보다 2만4천대이상 줄어들었고 시장점유율도 지난해 40.5%에서 32.1%로 뚝
떨어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