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각 지방자치단체가 추진하는 해당 지역의 개발사업이 전체 국가
개발계획과 조화를 이루고 효율적으로 추진될수 있도록 내년부터 지역발
전종합계획제도를 시행하기로 했다.

14일 경제기획원에 따르면 내년에 지방자치단체장 선거로 지방자치시대가
본격화되면 의욕만 앞세운 마구잡이식 지역개발계획이 남발될 가능성이 크
다고 보고 구름잡기식 장미빛 청사진이 아니라 실현가능한 지역단위 개발
계획이 마련되도록 신경제 5개년 계획, 국토종합개발계획, 중기재정계획
등 중앙정부의 개발 및 재정계획과 지역계발계획의 연결고리가 되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할 방침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