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이계주기자] 대전시와 지역경제단체들은 최근 대덕연구단지의
기능을 확대해 산업기술을 선진국 수준으로 높일수 있도록 대전첨단과학
산업단지를 국가공단으로 지정해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

시는 이지역이 국내최고의 두뇌집단인 대덕연구단지가 자리잡고 있고
과학기술원 충남대등 8개대학에서 연간 8천여명에 이르는 첨단분야의
고급인력을 배출하는등 풍부한 인력자원으로 국가산업발전의 최적지라고
강조하고 있다.

특히 이지역은 기존 경부.호남고속도로와 경부호남고속철도가 관통하며
청주공항 군산항과도 인접해있어 교통이 편리하다.

또 대청호로 공업용수확보가 수월하며 엑스포장의 컨벤션센터 테크노마트
등 과학기술및 정보교류의 기반이 마련되는등 주변환경이 다른 지역에
비해 양호하다는 것.

입주희망업체들도 대덕연구단지의 연구성과를 바로 산업화하기 위해서도
첨단과학산업단지의 국가공단지정으로 개발이 시급하다는 점을 밝히고
있다.

시가 지난해 2회에 걸쳐 국내기업체를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한결과 34개
업체에서 47만7천여평을 희망해왔고 지난5월에는 S자동차등에서 18만평
이상을 요구해온 상태다.

또 대덕단지내 정부출연연구소 연구원을 대상으로 창업수요를 조사한
결과 에서도 2백여명의 연구원들이 10만평이상의 부지를 필요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공장부지수요가 많은데도 대전시가 가용재원 부족으로 공단조성을
착수조차 못하고있는 것은 엑스포개최로 8백억원의 부채를 안고있는데다
재정자립도까지 낮아 정부지원없이 조성할 경우 높은 분양가(평당 69만원
추정)로 입주기업들의 자금부담이 커지기 때문이다.

시는 이에따라 분양가를 40만원대로 낮춰 입주기업들의 자금부담을 줄이기
위해 진입도로 용수공급및 폐수처리시설등에 소요되는 총5백억여원을
정부에서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만우대전상의회장은 이와관련 "대전첨단과학산업단지는 대덕연구단지와
연계해 발전시킬 수 있는 최적지이므로 정치적차원의 지역안배보다는
실질적으로 산업발전에 적합한 지역을 정부에서 중점 지원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