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경기회복세에 힘입어 은행의 기업대출이 크게 늘고 있으나 가계
대출 증가율이 오히려 기업대출 증가율을 크게 앞지르고 있다. 이같은
현상은 금리자유화 폭이 확대되면서 작년 하반기 이후 은행간 수신경
쟁이 치열해졌고 이 과정에서 각 은행이 대출서비스를 확대하고 대출
연계 예금상품을 대폭 확대,은행 문턱이 갈수록 낮아지고있기때문이다.

10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3월말 현재 가계대출 잔액은 주택융자
금을 포함해 모두 29조8천1백73억원으로 작년 3월말의 24조6백36억원
보다 23.9% 증가했다.

그러나 전체 예금은행의 금융자금 대출 가운데 가계대출을 제외한 기
업대출은 지난 3월말 잔액이 83조7천2백15억원으로 작년3월말의 73조3천
3백50억원보다 14.2%증가에 머물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