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은행에서 가계수표용지를 발급받기가 까다로워진다.
한국은행은 8일 가계수표부도가 급증하고 있는 것과 관련, 거래상황 신용
상태를 철저히 따져 수표용지를 교부하라고 각 은행에 촉구했다.
현재 은행들은 가계당좌예금관련 규정에 따라 가계수표용지를 고객에게 주
고있으나 거래확대차원에서 신용조사들을 제대로 하지 않고 있어 신용이 불
량한영세업자들이 지급능력을 초과해서 용지를 받아가고 있는 실정이다.
한은은 이와관련, 부도발생 우려가 높은 무자격자나 부적격자의 경우 가계
당좌거래가 원천적으로 근절될수있도록 신청인의 자격요건을 철저히 심사하
라고 지시했다.
또 자금융통목적으로 가계수표를 사채업자로부터 할인받은 사실이 인정되는
불량거래자에 대해서는 가계당좌거래를 해지토록 했다.
한은은 이밖에 장당 발행한도를 초과하는 가계수표에 대한 수납과 지급을
거절토록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