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철금속류의 가격이 전반적으로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전기동은
출고가격이 13.1%나 인상됐다.

2일 관련상가에 따르면 전기동의 경우 국제시세(LME)5월 평균이 t당
2천1백50달러60센트를 형성, 전월의 1천8백81달러82센트보다 무려 2백
68달러78센트가 상승하자 국내 생산업체인 럭키금속에서는 출고가격을
당 1백86만4천5백원(부가세포함)에서 2백10만8천7백원으로 13.1%(24만
4천2백원)를 인상했다.

또 석괴도 주생산지인 말레이시아 시세가 t당 5천5백50달러선의 강세를
지속하자 지난달 럭키금속이 출고가격을 t당 5백33만5천원에서 5백44만
5천원으로 2.1%(11만원)를 인상 출고하고 있다.

아연괴도 국제시세 5월평균이 t당 9백55달러93센트를 형성, 전월평균인
9백24달러3센트보다 31달러90센트가 오르자 고려아연이 SHG규격과 HG
규격의 출고가격을 t당 1백6만4백원(부가세포함)과 1백4만9천4백원으로
1.8%(1만8천7백원)씩 인상했다.

연괴도 국제시세가 강세를 보이고있어 출고가격 인상이 예상되고있다.
이에따라 상가에서도 연쇄적으로 올라 전기동이 t당 22만원이 올라
2백31만원(부가세포함), 아연괴는 당 5만5천원이 상승해 1백26만5천원,
석괴는 t당 33만원이 뛴 6백5만원, 연괴는 당 2만2천원이 오른 57만
2천원, 안티몬은 33만원이 올라 2백53만원선에 각각 판매되고 있다.

또 전량수입에 의존하고있는 니켈도 수입상사들이 국제시세가 상승하자
공급가격을 인상, t당 55만원이 뛴 6백60만원의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조재현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