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개발연구원(KDI)은 24일 "수출경쟁력의 실태와 정책대응방향"
(김준경연구위원)이란 연구보고서를 통해 한국 일본 대만 싱가포르를
대상으로 93년 수출채산성을 비교분석한 결과 우리나라의 수출채산성이
이들나라중 가장 낮았다고 밝혔다.

KDI는 지난85년을 1백으로 삼아 이들 4개국의 수출채산성(수출단가/
노임단가)을 연도별로 비교했다.

그결과 우리나라는 60.7을 기록, 일본(76.2) 대만(65.3) 싱가포르(63.5)
등 3개국 모두에 뒤진 것으로 나타났다.

KDI는 지난80년대 후반이후 <>지속적인 환율절하 <>구조조정의 진전
등으로 수출가격경쟁력이 개선되고는 있으나 아시아경쟁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임금 및 물가가 비싼것이 이들보다 채산성이 낮은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4개국에서 공동적으로 수출채산성이 하락하고 있는것은 수출단가
상승률보다 노임단가상승률이 높기때문이라고 KDI는 분석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