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나화장품이 일본에 현지법인을 설립하고 중국에 합작공장을 설립하는
계약을 맺는등 해외진출을 본격화하고 있다.

코리아나화장품은 일본에 (주)아트피아(대표 유상옥)를 설립하고 이달말 화
장품 선적을 시작,일본시장에 진출한다. 이회사는 참존화장품에 이어 두번째
로 일본 후생성에서 50개 품목에 대한 허가를 획득했다.

또 최근 코리아나화장품의 중국수출을 맡아온 북경 대보 판매회사의 모기업
인 대보 삼로창과 합작으로 북경에 대보고려아나화장품 유한공사를 설립하는
계약을 맺었다. 코리아나와 삼로창이 65대35의 비율로 총1백10만달러를 투자
해 설립되는 이회사는 코리아나의 아트피아 브랜드로 로션 크림 샴푸 린스
립스틱등 7개 품목을 생산할 예정이다. 코리아나는 중국측으로부터 기술제휴
및 브랜드 제공에 대한 로열티를 앞으로10년간 지급받게 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