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금리의 대표격인 리보금리(런던은행간금리)가 연5%대에 육박하고
있다.

10일 금융계에 따르면 런던은행에서 거래되는 리보금리는 지난9일
연4.8125%를 기록, 전날의 연4.5625%보다 0.25%포인트 올랐다.

또 이날 싱가포르시장에서 거래되는 유로달러금리(시보금리)는 한때
연5.1250%에 거래되는등 평균 연4.9687%를 기록했다.

금융계에서는 이같은 추세라면 앞으로 1-2일안에 리보금리가 연5%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리보금리가 연5%를 넘어서기는 지난91년 9월이후 2년8개월만이다.

리보금리는 특히 지난3월22일 연4%를 넘어선이후 불과 50일만에 연5%에
육박하는등 급속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같이 리보금리가 급상승세를 보이고있는것은 미국중앙은행인 연준이가
연방기금목표금리를 연3.75%에서 추가 인상할 것이란 예측이 나오고
있는데다 최근들어 달러화가 강세를 띠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금융계는
풀이하고 있다.

한국은행은 미국이 인플레억제정책을 펴고 있어 연방기금의 목표금리가
연4.25%까지 오를 전망이 지배적이어서 리보금리의 상승추세는 당분간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처럼 리보금리가 오름에따라 리보금리에 연동해서 이자를 갚아나가는
방식의 변동금리로 외국돈을 빌린 기업의 이자부담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기업이 국내은행에서 리보금리기준으로 빌려쓰는 외화대출만해도 지난
3월말현재 2백56억달러에 달해 리보금리가 1%포인트 오를 경우 추가되는
이자부담은 2억5천만달러(약2천억원)에 달한다.

국제금융전문가들은 앞으로 리보금리가 상승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기업들은 변동금리채권을 고정금리채권으로 스와프하는등 금리위험을
회피(헤지)하려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히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