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문이 폭주하고 있는 브라운관 제조업계가 최근 수출가격이 오름세로 돌
아서 올해 최대 호황을 맞을 전망이다.브라운관 가격은 중국및 동남아의 잇
딴 생산 참여로 공급과잉을 나타내 하락세가 지속돼 왔다.컬러TV용의 경우
88년을 정점으로 수출가격이 10%가량 하락했다.

3일 삼성전관,금성사,오리온전기등 브라운관 제조 3사에 따르면 올들어 세
계적인 가전경기의 호황으로 컬러TV용 브라운관 공급부족 현상이 빚어져 수
출가격이 2분기부터 중소형 제품을 중심으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브라운관은 88년 50,51달러에 수출했던 14인치 제품의 경우 연초만 하더라
도 45,46달러에 불과했으나 4월부터 가격이 올라 47달러선에 수출되고 있다.
또 88년 최고 70달러에 거래됐던 20인치 제품도 64달러까지 가격이 떨어졌
으나 최근 수출가격은 66,67달러로 올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