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의 자동화투자지원을 위한 재원마련이 매우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28일 중진공이 여의도 중진공에서 가진 "무한경쟁시대를 대비한 중소
기업의 자동화촉진방안"이란 주제의 세미나에서 발표자들은 한결같이
중소기업자동화지원을 위한 재원이 더 확충돼야한다고 지적했다.
남상무중진공자동화지도실장은 "올해 중소기업자동화부문에서 필요로
하는 자금규모는 1조2천억원수준이나 비해 지방중소기업육성기금을 통한
자동화지원재원은 1천44억원 뿐이어서 별도 재원조성을 통한 자동화투자
지원이 시급한 실정"이라고 밝혔다.
남실장은 우루과이라운드협정타결로 인해 정책자금지원이 사실상 제한을
받게된 점을 감안할때 지난해 실시했던 중소기업구조개선자금성격의
금융자금을 조성,자동화투자를 지원해주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고 강조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