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호황을 누리고 있는 알로에 영지버섯 효소식품등 건강식품을 판매하
는 사업자에 대한 소득세가 지난해보다 평균 두배 가량 오른다. 또 자동차
부품 판매업자와 건축관련 엔지니어링 서비스등 호황업종을 경영하는 사람
도 다음달 종합소득세 신고때 지난해보다 35%정도나 소득세를 더 내야한다.

국세청은 지난3월 이들 업종에 대한 표준소득률을 10~90%올린데 이어 건강
식품 판매업 자동차부품 판매업등 55개업종을 일반관리업종에서 소득세부
담이 큰 중점관리업종으로 편입시켜 이들 업종은 작년보다 평균 35~1백30%
늘어난 소득세를 물게됐다.

그러나 지난해 소득세 납부규모가 크게 늘어났던 의사 변호사 연예인등은
올해 소득세 납부액이 지난해보다 크게 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국세청은 21일 건강식품등 소비성 판매업 17개 종목과 광고대행등 사업서
비스업 38개 종목등 55개 업종에 대해 과세강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93
귀속 소득세 신고기준"을 발표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