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국세부는 18일(현지시간) 한국산 후판제품에 대한 덤핑 최종 판정
에서 80.2%의 반덤핑 관세율을 부과했다고 대한 무역진흥공사 토론토무역관
이 19일 알려왔다.
캐나다 국세부는 외국산 후판 수입이 급증하자 지난해 10월부터 한국, 이
탈리아, 스페인, 우크라이나 4개국산 후판에 대해 업계의 제소 없이 직접 덤
핑 조사에 착수했으며 지난 1월 한국산에 대해서는 덤핑 마진율 83.3%의 예
비판정을 내렸다.
이번 최종판정에서 스페인은 61.8%, 우크라이나 64.2%의 덤핑 마진율을 받
았으며 이탈리아는 우리와 같은 80.2%를 받았다.
무공은 국세부의 최종 판정에 따라 앞으로 한달 안에 캐나다국제무역재판
소(CITT)가 산업피해 여부를 판정해야 하는데 여기서 산업피해 판정이 내려
질 경우 한국의 대캐나다 후판 수출이 큰 타격을 입게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