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들이 한국은행으로 부터 한달동안 지원받을 수 있는 자금으로총 8조
6천여억원이 배정됐다.

1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정부의 정책금융 축소 방침에 따라 은행들에 대한
한국은행의 자금지원제도가 종전의 자동 재할인방식에서 은행별 한도제로
전환됨에 따라15일부터 한달동안 은행들에 대해 지원할 자금의 규모를
8조6천4백33억원으로 결정했다.

이중 6조9천8백87억원은 한국은행이 상업어음할인.무역금융.소재부품 업체
운전자금 대출실적에 따라 각 은행별로 한도가 배정되는 자금이고 나머지
1조6천5백46억원은 한국은행이 각 지점별로 지방중소제조업체 지원을 위해
배정하는 자금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