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는 레저카용 컬러TV를,중남미에는 월드컵 축구 관전용 와이드TV를
수출하라"는 금성사의 요즘 수출전략이다.
금성사는 올들어 세계 각지의 ''특수''를 파악,각 시장의 특성에 맞는 제품
을 재빨리 개발,생산함으로써 남보다 한발 앞서 시장을 공략하는 수출전략
을 구사하고 있다.금성사는 올해 이 지역별 특수상품 수출규모를 전체 수출
액의 20%에 해당하는 8억달러로 계획하고 있다.
이헌조 부회장의 제안으로 추진되고 있는 이 지역별 특화제품 수출전략에
따라 금성사는 올해 미 월드컵축구 특수에 가장 큰 기대를 걸고 있다.월드
컵 진출이 확정돼 축제무드인 멕시코,아르헨티나,브라질,콜롬비아,볼리비
아 등 5개국을 겨냥한 대형 컬러TV가 최대의 수출품목으로 부상했다.
월드컵 TV는 36인치,42인치 등 화면의 가로폭이 넓은 와이드TV를 주종으로
,경기 관전과 축제등에 복합적으로 사용할 수있도록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