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이계주기자]대전지역 건설업계가 건설경기침체를 극복하기위해
신공법을 도입하거나 업종다변화를 추진하고 있다.

11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최근들어 건설업체의 급증과 미분양사태
저가입찰등 건설경기 한파에 따른 경영수지악화가 계속되자 유통
스포츠센터 호텔 제조업등으로의 업종다변화와 함께 신공법을 도입하는
등 신경영전략을 추진하고있다.

영진건설산업은 유통회사를 설립,지하상가및 아파트단지내상가 운영과
편의점등을 운영한데 이어 골프장사업에도 손을 댔으며 계룡건설산업은
계룡관광개발을 설립,관광숙박업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했다.

경성주택은 금융업과 스포츠사업에까지 참여하고있고 삼정종합건설은
서울에 종합레포츠분야에까지 확대했으며 대륙건설은 기계분체 도장업을
하는 대륙화성을 인수,제조업에 진출한데 이어 최근에는 스포츠사업에도
진출했다.

이밖에 금성건설은 제2이동통신사업에 경원건설은 관광호텔업에,서우주택
건영은 백화점사업에 각각 신규참여했고 신진건설은 올하반기부터 주유소
사업에 나서기로 했다.

신공법도입을 적극 추진하고있는 삼정종합건설은 경량건축자재인 아코텍
생산사업을 본격화,이를 이용한 공업화주택사업에 진출했고 아코텍원료인
경량골재개발에도 착수했다.

영진건설은 TBM장비를 구입,지하철공사현장에 활용하고있으며 계룡건설은
도버해협을 뚫고있는 굴착장비를 구입키위해 성능에 대한 조사를 마친
상태다.

이와관련 건설업계 관계자들은 "건설경기 침체와 업체난립등으로
경영여건이 어려워 사업다각화를 위한 변신을 하거나 경쟁력강화를 위해
신공법 도입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