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의 5개 직할시는 공통적으로 도심상권의 성장이 둔화되며 부도심
권이 새로운 상업중심지로 떠오르는등 도심지 중심의 단핵상권에서 다핵상
권화로의 이행이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사실은 유통정보연구원이 최근 지난 87년부터 92년까지 부산 대구
인천 광주 대전 등 5개 직할시의 상권변화를 조사한 결과 밝혀졌다.
이결과 지난 87년 부산의 상권력(상권의 크기)를 1천으로 놓았을 때 92년
현재 5대 직할시의 상권력은 부산 1천6백84 대구 9백49.5 인천 7백9.4 광주
5백20.8 대전 5백13.7의 순으로 나타났다.
또 87년-92년 동안 가장 상권이 커진 직할시는 대전과 광주로 각각 79.7%
와 76.6%의 성장율을 기록했다. 부산은 68.4% 대구는 67.5% 인천은 67.4%
가 각각 성장한 것으로 나타나 5개 직할시는 평균 71.9%의 성장을 한 것으
로 집계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