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자.이철희씨부부와 관련된 부도금액이 2백억원을 넘고있는
것으로 추정되고있다.
이에따라 부도파문에 휩싸이고 있는 금융기관과 기업 개인이 계속
늘어나고 있어 "제2의 장영자사건"으로 비화될 조짐을 보이고있다.

18일 금융계에 따르면 장영자씨와 관련된 부도금액은 지금까지
알려진 서울신탁은행 압구정동지점의 54억6천만원 장기신용은행
잠실지점의 42억5천만원외에 주택은행 대구지점의 원등 1백억원이
더 있는것으로 알려졌다.

장씨가 실질적인 소유주로 보이는 대명실업은 지난해 월 주택은행
대구지점에서 원의 부도를 낸것으로 확인됐다.
또 유평상사(대표 최영희)는 서울신탁은행 압구정지점에 원의 부도를
추가로 냈으며 수산업협동조합 S지점에서 5억원정도의 부도를 낸것으로
전해졌다.

장영자씨는 이밖에 정치인 K씨, P씨와 예비역장성인 M씨 등 개인으로
부터도 담보를 제공하거나 선이자를 주는 방법으로 1억-5억원씩의 돈을
빌려 쓰고 갚지 않고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따라 장씨부부의 부도파문과 관련된 금융기관과 기업은 동화은행
삼보상호신용금고 대아상호신용금고 서울신탁은행 주택은행등과 유평상사
이벤트코레(대표 김주승) 대명실업 대화실업(대표 이철희) 등으로 늘어
났다.

금융계에서는 이밖에 장씨가 사채업자와 다른 상호신용금고로부터
상당수 돈을 끌어다 써 부도금액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있다.
금융계는 그러나 장씨가 새로운 사업을 벌이기보다는 과거와 같은
허세를 부리기위해 무리한 돈을 끌어들이는 과정에서 이번 사건이
발생한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