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급 브랜드 이미지로 미주시장을 제패한다" (주)인켈의 현지법인인 IC
(Inkel Corporation)는 제한판매를 통한 고급브랜드전략으로 성공을 거두
고 있어 관심을 끌고있다.
IC는 지난 80년 400만달러를 들여 인수한 "셔우드"브랜드로 미국의 리시
버앰프,카오디오앰프분야에서 소니 테크닉스 야마하등 일본제품들과 어깨
를 나란히 하며 명성을 쌓아가고 있다.
지난해 IC는 4억9,000만달러에 달한 미국리시버앰프시장에서 점유율 2.8%
(OEM포함 15%),2억달러규모 카스테레오시장의 점유율 7%라는 실적을 올렸
다.
이 수치는 일본업체들을 앞선 것이다. 미국의 컨슈머 리포트(Consumer
Report)와 바잉가이드(Buying Guide)등 상품정보지는 "셔우드"제품을 추천
1위 상품으로 꼽기도 했다.
IC의 이같은 성과는 한마디로 고급브랜드 이미지 정착을 위해 제한공급
정책을 써온 결과로 분석됐다.
미국전자제품시장은 서킷시티,베스트바이,굿 가이스등 전국에 체인망을
갖춘 유통업체에 지배되고 있는 실정.
이들 유통업체는 생산업체들로부터 제품을 공급받아 미전역에 판매한다.
IC는 이중 베스트바이와 굿 가이스등을 통해 300~600달러대의 "셔우드"
리시버앰프등을 팔고있다.
현재 리시버앰프의 가격대가 저가품은 100달러선인 것을 감안하면 상위
권가격을 받고 있는셈.
그러나 IC는 싸구려제품이 유통되는 것으로 알려진 K-마트등에는 절대로
제품을 공급지 않는등 브랜드 이미지를 관리하고 있다.
IC 지사장인 허적이사는 "지난해 IC의 매출규모가 3,800만달러였는데 K-
마트등에 진출하면 매출 2억달러 달성도 어렵지 않다"고 전망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