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항공이 인쇄물은 물론 X-레이,사진,슬라이드필름등 다양한 자료를 TV
화면으로 볼수있는 첨단광응용복합기기인 실물화상기기(모델명 SVP4100)를
일본에 이어 세계2번째로 개발,이달부터 시판에 들어갔다.
삼성항공은 지난15개월간 10억원을 투자,일본파나소닉의 36만화소 제품보
다 뛰어난 41만화소의 고화질 실물화상기기를 개발하는데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이회사는 자체개발한 8배줌렌즈를 실물화상기기에 장착,화면을 8배까지 자
유롭게 확대할수 있게했으며 가격도 일본제품의 절반수준(소비자가격 1백98
만원)으로 낮췄다.
삼성항공이 개발한 실물화상기기는 기존 광학식 OHP(오버헤드프로젝터)의
단점을 보완,컬러및 입체자료,네거티브필름등의 판독과 축소확대를 자유롭
게 할수있는게 특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