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법원이 일진다이아몬드사에 대해 제너럴 일렉트릭사(GE)사의 영업비
밀을 도용했다며 공업용 인조다이아몬드 생산을 금지하도록 판결을 내려재
계에서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일진 외에도 많은 기업이 외국기업
과 발명가들로부터의 특허권 공세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11일 특허청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90-93년 4년동안 삼성전자, 금성
사, 현대전자, 대우전자, 금성일렉트론, 삼성전관 등 6개 대기업이 특허권
침해를 이유로 외국업체로부터 경고장을 받은 것이 2백20건, 제소를 당한
것이 13건 등 모두 2백33건이나 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IBM, 마이크로 소프트웨어, 인텔, SGS 톰슨, 텍사스 인스트루먼트(
TI)등 미국 기업이 제기한 것이 1백43건으로 전체의 61.3%를 차지, 가장 많
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