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상사는 그동안 투자를 보류해온 베트남현지신발공장을 세우기로 확정했
다.
국제상사는 3일 이달중으로 베트남의 합작파트너인 레프로덱심사와 정식으
로계약을 체결키로 했다고 밝혔다.
현지공장은 하노이인근의 폭옌지역에 세워지게되며 2개라인이 설치돼 연간
1백20만켤레의 스포츠화를 생산, 제3국에 수출할 예정이다.
합작회사는 국제가 51%, 레프로덱심사가 49%의 지분으로 참여하며 국제가
경영권을 행사하게 된다.
현지공장은 빠르면 내년초부터 가동될 수있을 것으로 보인다.
국제상사는 92년말 베트남에 현지공장을 설립키로하고 레프로덱심사와 가계
약까지 체결했으나 진출지역을 중국쪽으로 돌리는 방안을 검토하면서 베트남
프로젝트를 보류했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