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 삼성전자 등 현금동원능력 초우수기업들이 최근의 공기업 민영화
작업과 관련, 투자유망주로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선경증권은 최근 지난해 상반기 사업보고서를 기준으로 금융기관을 제
외한 현금동원능력 우수기업 19개사를 선정, 발표했다.
이들은 현금과 예금 유가증권에 외상매출금까지를 포함한 현금동원능
력이 최소 3천억원에 달해 향후 민영화될 우량기업의 주식 매입 여력이
타사에 비해 훨씬 클 전망이다.
대우와 한국전력은 현금 동원능력이 양사 똑같이 2조1천4백74억원에이
르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다만 한전의 경우 사실상의 정부기업인 만큼 실
제 민영화 공기업에 지분참여 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예상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