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은 5일 영국계 증권사인 쟈딘 플레밍사 서울지점과 금융기관종합
보험을 체결했다.
이보험은 직원의 횡령 사기 위조변조된 유가증권매입이나 강도 도난등 각
종 사고에 따른 손해를 보상해주는 손해보험의 일종이다.
국내에서 영업중인 증권사가 금융기관 종합보험에 가입한 것은 이번이 처
음이다.
현대측은 이번 보험가입으로 쟈딘 플레밍사는 1회사고당 최고 10억원의 보
험금을 받을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현재 국내금융기관중 이보험에 든 기관은 주택은행 한국증권대체결제 동부
상호신용금고등 극히 일부에 불과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