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화업체인 에스콰이아가 의류사업부문을 별도의 법인체로 분리한다.
에스콰이아는 금년 상반기중으로 의류사업부문을 별도의 법인으로 분리하기
로 하고 사무실도 서울 성수동 본사옆에 마련된 에스콰이어콜렉션 매장내에
마련했다고 3일 밝혔다.
에스콰이어는 분리배경으로 의류사업부문이 자생력을 갖추게 된데다 책임경
영체제를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에스콰이어 의류사업부문은 청소년층을 겨냥한 비아트, 미네라인과 중년층
을 대상으로한 디자이너스 에디션 캐주얼복인 프리랜서 남성복 소르젠테 등
5개의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으며 지난해 72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었다.
한편 제화업계는 국내 구두시장의 포화현상으로 제화부문 매출이 부진해지
자의류, 가방, 벨트 등 패션잡화쪽 영업을 강화함은 물론 구두와 패션제품을
연계하는 토탈매장화에 주력해 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