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삼성 럭키금성등 주요 대기업그룹들은 94년을 세계경제의 무한경쟁
시대로 인식,국제화와 개방화를 통해 국제경쟁력 강화에 총력을 기울일 방
침이다.
주요 대기업그룹 총수들은 3일 신년사에서 국제화와 개방화는 피할수없는
세계경제의 대세라고 평가하고 이제는 기술개발과 품질향상을 통해 세계일
류상품을 만들어내는 기업만이 생존할수있는 시기라는 점을 강조했다.
주요그룹 총수들은 우루과이라운드(UR)협정체결에 따른 세계무역기구(WTO
)체제출범등 세계경제변화에 대응하기위해서는 의식개혁을 통한 자기변신
이 시급하다고 강조하고 무사안일주의를 배척하기위해 연공서열을 떠나 능
력본위의인사및 급여체계를 도입하는등 경영혁신에 적극 나설 계획임을 분
명히했다.
현대그룹은 "기술의 현대,세계의 현대"라는 슬로건아래 기술혁신을 통한
품질향상으로 무한경쟁시대를 극복한다는 방침을 세워놓고있다.
삼성그룹은 올해를 신경영실천의 해로 설정,능력본위의 인사및 급여체계
확립을 위한 신인사제도를 도입하고 불량율 제로를 달성하는등 질위주의
경영을 강화해나갈 방침이다.
럭키금성그룹은 올해 "경영의 글로벌화"에 역점을 두어 의식과 사고의 국
제화를 적극 추진키로했다.
구자경럭키금성그룹회장은 "경영의 글로벌화를 위해 회사단위뿐만 아니라
부서와 개인별로도 세계최고의 성공사례를 연구,이를 목표로 업무를 혁신
해나갈것"이라고 강조하고 이와함께 "세계최고의 기업으로 커갈수있도
록 고객만족경영과 인간존중경영을 정착시키는데 역점을 둘것"이라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