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우량주 중심의 개별 종목장이 전개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최근 예탁금이 급감하고 있는등 시장에너지가 약화되고있어 대상 종목군은
줄어들 가능성이있다.

최근들어 고가 저PER(주가수익비율)주 블루칩 자산 및 테마주등 중심으로
한 동반상승의 구도가 한계를 노출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기존의 시장주도주보다 그동안 소외된 종목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황춘근 <동아증권 구로지점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