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 총재인 김영삼 대통령은 이번주초 민자당 중하위직 개편을 단행한
다. 관심을 모으고 있는 기조실장 자리에는 백남치 현 기조실장의 유임이
높아지고 있으며 신경식 총재비서실장도 유임이 점쳐지고 있다.
또 서상목 보사장관의 입각으로 공석이 된 제1정조실장에는 이상득의원이
거론되고 있으며, 강삼재 제2정조실장은 유임 또는 수석부총무 기용설이 나
돌고 있다.
강실장이 부총무로 나갈 경우 후임으로는 김운환 의원이 자천타천으로 오
르내리고 있다.
이와 함께 재임기간이 짧은 최재욱 제1사무부총장의 유임은 확실시되며,
조부영 제2사무부총장이 갈릴 경우 후임으로 역시 공화계인 이택석 의원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이밖에 부대변인으로는 초선인 손학규.박종웅 의원이 당 안팎에서 거론되
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