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은 신제철기술분야 공정기술부문 신제품개발분야등의 기술력을
95년까지 선진국수준으로 끌어올리고 이를 바탕으로 96년부터는 선진국을
앞질러 나간다는 내용의 "기술혁신3개년계획"을 마련,24일 발표했다.
미.일등 선진국에 비해 기술력에서 5~6년 뒤져있다는 포철부설 산업과학
기술연구소의 평가를 감안할때 94년부터 96년까지 3년간 이격차를 해소하
기 위한 전략에서 마련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포철은 이를위해 <>용융환원제철등 신제철기술분야 3개<>공정기술부문
35개<>신제품개발분야 22개등 60개 기술혁신과제를 선정,우선 1차연도인
94년에 1천53억원의 연구개발비를 투입키로 했다.
신제철기술분야는 용융환원제철 박슬라브 스트립캐스팅등 혁신제철기술의
실용화를 목표로 부분용융환원제철설비인 코렉스설비의 준공(95년11월)에
맞춰 용융환원제철법의 일종인 파이넥스법을 완전개발한다는 일정을 잡아
놓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