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들이 상품보유한도초과주식을 처분하고있는 상태에서 투신사들도 매
도물량을 크게 늘리고 있어 연말장세에 나쁜 영향을 미치고있다.
23일 증권관계기관에 따르면 투신사들은 이번주들어 지난 22일까지 사흘동
안 3천8백14억원어치를 내다팔고 2천3백90억원어치를 사들여 "팔자"에서 "
사자"를 뺀 순매도규모가 1천4백24억원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한주동안의 순매도규모인 3백1억원보다도 1천1백억원이상이 늘어
난 것이다.
이같이 투신사들이 연말장세에서 매도물량을 늘리고 있는 것은 주가가 오
를만큼 올랐다는 판단아래 이익실현에 나서면서 은행과 증권금융으로부터빌
린 돈을 갚기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