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수사2과는 22일 환경시설 공사를 알선해 주는 대가로 업자로 부
터 금품을 받은 서울지방환경청 사무관 윤호섭씨(49)를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하고 환경처 소음진동과 사무관 정유순씨(45)와 충남도 환경지도과
사무관 병선완씨(48) 등 2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또 이들에게 뇌물을 준 다산환경개발(주) 상무이사 장문규씨(38)
도 같은 혐의로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윤씨는 지난해 5월 장씨로 부터 환경시설 공사를 알선하
고 관련정보를 알려 달라는 부탁과 함께 소나타 승용차 구입대금 8백만원
을 받는 등 모두 1천57만원의 뇌물을 받았으며 정씨와 구씨 등도 장씨로
부터 1천만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