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진추첨의 한 고비를 넘긴 "94미국월드컵축구 본선진출국 24강이 현지
적응을 위해 적당한 스프링캠프 장소를 물색하기에 바쁘다.

정상권은 정상권대로,하위팀은 하위팀대로 최선의 성적을 내기 위해서는
현지적응훈련이 가장 중요하다고 판단,2월께 부터 미국으로 몰려들
전망이다.

해마다 2월이면 미식축구(NFL)가 모두 끝나고 대학등의 잔디구장을
충분하게 쓸수 있기 때문에 대부분 이때 부터 전지훈련을 실시할 계획인 데
축구강국들은 기후가 알맞은 곳을 이미 차지해 발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사상 첫 16강진출을 노리고 있는 한국은 내년 2월20일부터 3월19일까지
LA를 중심으로 전지훈련을 펴 5-6차레의 평가전을 통해 독일 볼리비아
스페인 등 예선C조상대들과 맞설 전략을 짜낼 계획이다.

또 스위스의 로이 호드그슨감독은 "폰티악의 실버돔이 그림엽서속의
그림처럼 좋다"며 스프링캠프 장소로 군침을 흘리고 있으나 미국 역시
같은 A조에서 맞설 스위스에게 최첨단 실내구장을 내줄지는 의문이다.

이때문에 스위스는 일단 디트로이트쪽에서 전지훈련장소를 찾고 있고
콜롬비아나 루마니아는 한국과 마찬가지로 로스엔젤레스 등
캘리포니아연안을 관찰하고있다.

지난 대회 우승팀인 독일과 이탈리아 등은 벌써부터 치밀한 훈련계획을
짜놓아다소 여유가 있다.

독일은 사카고외각의 골프장클럽하우스의 두 층을 임대해 선수단 숙소로
사용할예정이며 댈러스에서는 리츠 갈톤호텔에서 머물게 된다.

베르티 보그츠독일감독은 "아프리카국가들과 맞붙지않아 다행이고
평지에서 약한 볼리비아도 큰 문제가 없어 훈련에 다소 부담이 줄었다"고
말했다.

이탈리아는 이미 뉴저지의 워런 서머세트 힐스호텔을 임대해 놓은 데다
훈련장소를 버나즈의 핑그리스쿨로 정해 잔디구장을 자유롭게 쓸 수 있다.

멕시코도 댈러스나 LA를 1차후보지로 보고 필요에 따라 워싱턴으로
훈련지역을옮길 계획을 갖고 있으며 그리스는 자국인들이 많이 살고있는
뉴욕을 손꼽고 있다.

강호 브라질은 스탠포드스타디움 근처에 캠프를 차릴 계획이다.

한편 대회 개최국인 미국은 본선경기가 치러질 캘리포니아에 훈련지를
정해 미션 비조에서 집중적인 조련을 가질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