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삼성 대우 선경등 주요그룹들은 내년 매출목표를 올해보다 크게 늘려
잡고 이를 뒷받침하기위해 설비투자를 대폭 확대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
다.
내년에는 국내외 경제환경이 호전될 것으로 판단,공장신증설을 통해 매출
을 증대시키는 공격적인 사업계획을 세우고있다는 분석이다.
20일 본사가 30대그룹중심을 중심으로 조사한 "주요그룹 94년 매출목표및
투자계획"에 따르면 현대그룹은 전주상용차공장및 인천승용차건설,16메가D
램전용라인과 반도체연구소건설등을 위해 내년에는 올해보다 무려1백19.5%
늘어난 4조5천억원(연구개발투자포함)을 투자키로했다. 매출도 아직 확정되
지는 않았으나 이같은 투자를 바탕으로 10%이상(올해추정치는 4조8천억원)
은 신장시킬 방침이라고 밝혔다.
삼성도 매출목표는 미정이나 투자는 설비투자3조3천억원 연구개발투자 1조
3천억원등 4조6천억원으로 21.1% 늘리기로했다. 반도체생산라인증설에 5천
억원,상용차설비확충에 1천5백억원,한국형전투기사업에 6백50억원등을 투입
한다는 계획이다.
대우는 매출목표를 31.3% 증가한 35조5천억원으로 잡고 이를 뒷받침하기위
해 우즈베국민차공장건설 군산자동차공장건설 고등기술연구원설립등에 모
두 올해보다 43.9% 늘어난 2조8천5백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선경은 매출목표 15조5천억원에 1조7천억원을 투자한다는 방침이며 롯데는
부산월드호텔및 백화점건설,롯데삼강 천안공장신축,롯데햄우유 김천공장증
설등에 6천5백억원을 투자해 매출을 올해보다 17.2%(6조8천억원)신장시킬
계획이다.
주요그룹중 내년 매출신장율을 가장 높게 잡고있는 곳은 진로로 50.3%(2조
4천50억원)신장을 계획하고있으며 다음은 기아의 34.3%(9조원),대우의 31.
3%,고합의 30.0%(1조7천7백75억원),벽산의 27.2%(1조1천억원),미원의 26.3%
(2조4천억원)등의 순이다.
투자는 고합그룹이 1백81.8%늘어난 3천1백85억원을 계획,가장 큰폭의 증가
율을 보이고있으며 다음은 쌍용의 1백38.8%(1조6천억원),현대의 1백19.5%,
포철의 81.4%(1조4천1백5억원)등이다.
내년에는 경기가 획복세를 보일 것으로 판단,투자를 대폭 늘려 매출신장을
꾀한다는 전략인데 주요그룹관계들은 특히 자동차 전자 기계 조선등에 대한
투자를 크게 확대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기업들의 투자는 2백대 제조업을 대상으로한 전경련의 조사에서도 41.7%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