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보처는 전국 시.도가 추천한 1백18개 종합유선방송국 허가
신청법인을 대상으로 한 공개청문을 마치고 20일부터 본격적인
심사평가에 착수한다.
공보처는 지난 17일까지 공개청문을 통해 시.도의 1차심사결과
를 토대로 해당법인의 사업계획을 비롯 *주주구성 *조직.인력 운
영계획 *가입자확보 및 관리방안등에 관한 설명을 들었다.
이에따라 공보처는 빠르면 20일중 민간인 7명, 공보처직원2명등
9명으로 <심사평가단>을 구성, 방송국 신청법인의 사업계획서와
상공자원.체신부의 검토의견서,해당전문가의 분석의견,청문내용등
을 종합해 2단계 심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심사평가단의 심사는 외부청탁등을 막고 공정성을 기하기 위해
공개청문과는 달리 위원구성과 심사장소등이 완전히 비밀로 진행
된다. 심사평가단의 민간인 심사위원은 언론학계 2명을 비롯, 법
조 경영회계 언론 광고및 방송기술계에서 각 1명씩 위촉되며 공
보처에서는 기획관리실장과 방송행정국장이 참여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