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대통령은 오는 21일오후 개각을 단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관련 박관용청와대비서실장은 18일 "김대통령이 개각시기를 당초예정보
다 다소 늦어진 오는 21일 오후에 단행할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박비서실장은 개각이 예상보다 늦어지는데 대해 "이회창 새 총리가 헌법이
규정한데로 제청권을 행사하겠음을 밝힌바 있고 또 당정개편을 병행함에 따
라 업무량이 많기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의 또다른 관계자도 "개각폭이 비교적 큰데다 국제화 개방화시대에
걸맞는 인물의 인선이 쉽지않고 이에따른 검증작업에도 시간이 걸리기때문"
이라고 개각지연의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김대통령은 이날 낯 청와대 수석비서관 및 비서관,경호실장을 비롯 과
장급이상 경호실직원들과 오찬을 함께하며 "언론에서 많은 인물을 거론하고
있으나 그것은 어디까지나 추측일뿐"이라며 "끝까지 맡은일에 최선을 다해달
라"고 당부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