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들이 차입금을 이용해 공격적인 자산운용을 하고 있다.

18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증권사들은 풍부한 시중자금사정과 낮은
금리수준을 이용,차입금을 늘리면서 상품으로 보유하고 있는 채권과
주식규모를 늘리는 공격적인 자산운용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2개 국내증권사들은 하반기들어 채권수익률 추가하락이 예상되면서
채권규모확대를 위해 적극적인 단기자금조달에 나서 지난6월말
4조4천1백73억원에 달하던 차입금규모를 11월말현재 5조8천6백24억원으로
1조4천4백51억원이나 늘렸다. 증권사들은 콜차입한도가 자기자본의 20%로
축소되자 콜차입을 줄이는 대신 어음할인을 통한 자금차입을 늘려 지난연말
1조1천7백62억원에 달하던 어음할인규모가 11월말에는 3조3천6백93억원으로
1백86%나 급증했다.

이에따라 증권사들의 보유채권규모는 지난 6월말의 3조5천6백43억원에서
4조3천2백34억원으로 7천5백91억원(21.3%)이 증가했다. 또한 증권사들은
주식시장의 대세상승기 진입으로 주가상승이 예상되자 이미 한도를 초과해
보유하고 있는 상품주식규모를 더욱 늘리는 공격적인 투자전략을
구사,지난연말 5조6천45억원이던 상품주식규모를 11월말 현재
6조2천1백40억원으로 6천95억원(10.9%)가량 증가시켰다.

이처럼 증권사들의 공격적인 자산운용이 가능하게 된것은 기업의
설비투자자금수요부진과 한은의 신축적인 통화관리등으로 시중자금사정이
여유를 보여 단기금리가 크게 낮아진 때문으로 풀이된다. 증권사간의
경쟁격화로 이같은 공격적인 자산운용패턴이 94년에도 계속될 것으로
증권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