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그룹은 내년도 중국 상해에 동박적치판(CCL)공장을,멕시코에 인쇄
회로기판(PCB)공장을 각각 건설키로 하는등 내년도 사업계획을 확정했다.

두산그룹은 18일 서울 명일동 그룹연수원에서 박용곤 회장이 주재한 그룹
운영위원회를 열고 내년 총매출목표를 올해보다 20.9% 늘어난 4조9천7백억
원(주세를 제외한 순매출은 24. 2% 증가한 3조7천7백억원)으로 책정했다.

이와함께 투자규모를 3천4백억원으로 올해보다 31% 늘리며 이중 6백50억원
을 연구개발에 투자키로 했다.

주요사업에 대한 투자계획을 보면 올해 경월소주를 인수한데 이은 후속
조치로 2백50억원을 들여 설비를 확충하며 동양맥주가 중국 단동에 세우기로
한 맥주공장에 4백5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또 인천 남동공단에 두산개발이 추진중인 소각로 건설에 1백20억원을,
폐기물 처리업 사업에 각각 1백20억원을 투자키로 했다.

이와함께 동양맥주 두산유리등의 공장증설에 4백20억원을 들이기로 했다.

이와함께 내년초부터 도입되는 연봉제를 정착시키기 위해 능력위주의
인사제도를 철저히 도입하는 한편 교육체계를 대폭 보강,직원들의 능력개발
을 경영의 최우선목표로 삼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