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은 외국환관리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에 대
한 선처를 정부에 정식 건의하기로 했다.
전경련 조규하 부회장은 17일 서울구치소에 수감중인 김 회장을 면회한
뒤 "실정법 위반사항에 대해선 법에 따라 처벌을 받는 것이 당연하지만
한화그룹이 재계에서 차지하는 위치를 감안해 기업활동에 지장이 없도록
관계 당국에 선처를 건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 부회장은 또 "동생 호연씨와의 불화에 따른 가족문제는 근본적으로
해결돼야 한다는 전경련 회장단의 뜻도 함께 전달했다"면서 "이에 대해
김 회장은 심려를 끼쳐 죄송하며 여러모로 걱정해줘서 고맙다는 뜻을 피
력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