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에도 채권수익률이 안정세를 지속할 것으로 전망됐다.

16일 대신경제연구소 고려경제연구소 선경경제연구소와 현대증권등은
시중장기실세금리의 지표인 3년만기 은행보증 회사채의 평균수익률을
각각 연12.0-12.3%선으로 전망, 올해의 연12.6-연12.7%수준보다 낮아질
것이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이들 기관은 내년 1.4분기까지는 회사채 수익률 평균이 연11.75-
연12.3%수준에 달해 하향안정세를 지속한뒤 2.4분기부터는 기업들의
설비투자가 증가하고 올하반기에 풀린 통화와 외화유입 확대가 물가상승
압력으로 작용, 점차 오름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경기회복
속도가 빠르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고 정부가 금리중심의 통화정책을
펴는 등 금리하향안정의지가 굳어 연평균으로는 올해보다 낮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기업들의 해외증권발행및 주식시장에서의 자금조달확대, 부분
적인 채권시장개방, 금융기관간 경쟁격화에 따른 채권관련 신상품증가 등도
수익률상승 억제요인으로 지목됐다.

고려경제연구소 선경경제연구소 현대증권은 4.4분기에는 다시 수익률하락
요인이 우세해져 1.4분기보다 낮은 수준에서 형성될 것으로 내다봤으나
대신증권은 오름세가 계속될 것으로 전망, 연말 전망에 대해서는 다소
엇갈렸다.

대신경제연구소는 회사채수익률이 추가하락, 내년 1.4분기에 연11.8%
수준에 이른뒤 2.4분기에 연12.0%, 3.4분기 연12.4%, 4.4분기 연12.6%로
점차 오름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내년도 회사채수익률 평균치를
연12.3%로 가장 높게 본 고려경제연구소는 1.4분기에 연12.3%, 2.4분기
연12.4%, 3.4분기 연12.3%를 기록한뒤 4.4분기에는 다시 내림세로 돌아서
연12.1%수준에 이를 것으로 보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