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이계주기자]대전 충남북지역의 지방자치단체등 공공기관들이 환경
보호이행촉구를 무시하는등 환경보호를 외면,환경파괴의 주범이되고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15일 대전지방환경청이 조사발표한 "93년 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 이행실태"협의내용에 따르면 총96개 환경영향평가 협의대상 사
업장중 40개 사업장이 협의내용을 제대로 지키지않아 이행촉구명령을 받
은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의 33개 미이행사업장보다 7개가 늘어난
것이다.
이들 40개 미이행사업장의 사업시행자를 보면 대전시 충남북도등 지방자
치단체가 22개소,토개공등 공기업체가 10개소,한화 한보철강등 민간업체
가 5개소등으로 나타나 공공기관들이 주류를 이루고있음을 보여주고있다
서울지방항공청이 시행하는 청주신공항건설은 폐기물소각시설 미설치 열
공급시설 집단화방안 미강구등으로,한국고속철도건설공단의 경부고속철도
대전 충청권건설사업은 문화재지표조사 미실시 침사지미설치등으로 2회에
걸쳐 이행촉구명령을 받았다 충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