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이계주기자]대전 충남북지역의 지방자치단체등 공공기관들이
환경보호 이행촉구를 무시하는등 환경보호를 외면,환경파괴의 주범이
되고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15일 대전지방환경청이 조사발표한 "93년
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 이행실태 "협의내용에 따르면 총96개 환경영향평가
협의대상 사업장중 40개 사업장이 협의내용을 제대로 지키지않아 이행촉구
명령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의 33개 미이행사업장보다 7개가
늘어난 것이다.

이들 40개 미이행사업장의 사업시행자를 보면 대전시 충남북도등
지방자치단체가 22개소,토개공등 공기업체가 10개소,한화 한보철강등
민간업체가 5개소등으로 나타나 공공기관들이 주류를 이루고 있음을
보여주고있다. 서울지방항공청이 시행하는 청주신공항건설은 폐기물소각시설
미설치 열공급시설 집단화방안 미강구등으로,한국고속철도건설공단의
경부고속철도 대전 충청권건설사업은 문화재지표조사 미실시
침사지미설치 등으로 2회에 걸쳐 이행촉구명령을 받았다. 충남도의
보령댐건설사업은 생태계보호계획 미수립 문화재지표조사 미흡등으로2회에
걸쳐 이행촉구명령을 받았고 대전시의 대전3. 4공단조성사업은
사후환경관리계획 미수립으로, 한국전력공사의 석탄화력후속기 5. 6기
건설사업은 석탄이송및 하역공정주변 방진망설치 미흡등으로 적발됐다.
충북도가 시행하는 현도공단조성사업은 지하수오염조사 미실시,청주
하수종말처리장은 생태조사 미실시, 청주 산남2지구 택지개발사업은
비산먼지방지 대책미흡, 충남도가 시행하는 연기섬유공단3공구 조성사업은
폐기물소각시설및 위생매립장 미설치등으로 환경보호를 방치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민간기업들은 한보철강이 충남에 내도지구철강단지를 조성하면서
진입도로를 미포장했고 중앙관광개발의 중앙컨트리클럽과 코오롱의
코오롱골프장은 토양오염도 조사미실시와 폐기물매립시설 미설치등으로,
영진건설의 엑스포컨트리클럽은 저류조미설치로 적발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